美언론, “TEX, 외야 영입-추신수 DH 가능성” > 활동

본문 바로가기


활동

활동

HOME > 활동 > 활동

美언론, “TEX, 외야 영입-추신수 DH 가능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이파 작성일16-12-16 23:43 조회628회 댓글0건

본문

美언론, “TEX, 외야 영입-추신수 DH 가능성”

 
[OSEN=김태우 기자]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을 분주히 살필 것으로 보이는 텍사스가 외야수를 영입하고 추신수(34·텍사스)의 지명타자 활용 빈도를 높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역 언론인 ‘댈러스모닝뉴스’의 텍사스 담당 기자 에반 그랜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의 올 시즌 오프시즌 동향을 예상했다. 그랜트는 전체적인 흐름에서 텍사스가 선발투수 보강, 중견수 영입, 1루수 및 지명타자 영입에 관심을 보일 것이라면서 “추신수의 지명타자 비중이 높아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팀 사정, 개인적인 사정이 겹친 예상이다. 그랜트는 텍사스가 에드윈 엔카나시온과 같은 거물급 지명타자 자원을 보강할 가능성은 낮다고 점쳤다. 현재 팀 연봉 구조가 상위권인 상황에서 또 다른 대형 계약을 추진할 여력이 크지 않다고 본 것이다. 이에 마이크 나폴리와 같이 단기 계약이 가능한 선수를 잡든지, 혹은 외야수를 영입해 추신수의 지명타자 비중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랜트는 “만약 텍사스가 코너 외야수를 영입한다면 추신수를 지명타자로 활용하면서 지명타자 영입 가능성이 사라질 수 있다”라면서 “이는 추신수가 라인업에 머물 수 있게끔 도움을 줄 수 있다. 추신수는 올해 네 차례의 부상자 명단행 중 두 번이 근육 부상이었고, 이런 부상은 피로도에서 온다”라고 평가했다.
내년에는 만 35세로 적지 않은 나이인 추신수의 체력을 관리하고 부상 위험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수비를 보는 것보다 지명타자로 뛰는 것이 나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존 다니엘스 단장도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추신수의 손상을 줄여야 한다. 지명타자 자리에 여러 선수를 유동적으로 기용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하며 이런 전망에 힘을 보탰다.
실제 그런 시나리오가 찾아온다고 하더라도 지명타자로 고정될 가능성은 낮다. 외야와 지명타자를 번갈아가며 뛰면서 상황에 맞게 유동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확실한 것은 텍사스 라인업에서 추신수가 건강하게 한 시즌을 버티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추신수는 올해 부상으로 시즌을 망쳤고 48경기 출전에 그쳤다. 텍사스에 출루율이 절실한 만큼 추신수의 비중 자체는 더 커질 공산도 있다.
 
뭐 추측기사지만 아직 추신수선수가 지명타자뛰기는 빠른듯한데 내년이 궁금해지긴 하네요...
천 칸의 대궐이라도 하룻밤을 자는 데는 한 칸 방이요, 만 석의 땅을 가졌어도 하루 먹는 데는 쌀 한 되 뿐이다.




서울특별시 중랑구 동일로129길 35 (중화동, 태능에셈빌) 상가 209호
TEL. 070-4680-1208     FAX. 0504-847-0716    E-mail : scowalk@hanmail.net
Copyright (c) 서울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All Right Reserved